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시장, 트럼프 사저 앞에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써넣어

최종수정 2020.07.10 05:44 기사입력 2020.07.10 05:44

댓글쓰기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트럼프 비판에도 트럼프 타워 앞 도로에 글귀 써 넣어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뉴욕 맨해튼 5번가의 트럼프 타워앞 도로에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는 글귀가 쓰여졌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등이 뉴욕시 소재 트럼프 타워 앞 도로에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는 글귀를 쓰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등이 뉴욕시 소재 트럼프 타워 앞 도로에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는 글귀를 쓰고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CNN방송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이날 뉴욕시 관계자들은 트럼프 타워 앞 도로에 노란색으로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는 글귀를 쓰는 작업을 마쳤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이번 조치를 지시하는데 그치지 않고 직접 마스크를 쓰고 도로에 페인트 칠을 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더블라지오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호화스러운 5번가를 깍아내릴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리는 5번가를 깍아내리는게 아니라 자유를 부여하고 더 향상 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욕시 맨해튼의 5번가는 명품샵들이 밀집한 고급 거리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이번 뉴욕시의 결정이 5번가의 명성을 깍아내릴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