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수 쓰는 통합당…"추-윤 갈등, 대통령이 직접 결단해야"

최종수정 2020.07.09 14:08 기사입력 2020.07.09 11:1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임춘한 기자] 미래통합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립과 관련해 '대통령이 직접 결단을 내리라'며 청와대를 압박하고 나섰다. 이어서 추 장관을 직권남용으로 고발했다. 국민의당도 윤 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답변 가안이 범여권 의원들에게 유출된 사례를 거론하며 '최순실의 그림자'라고 맹렬히 비판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추 장관과 윤 총장이 누가 옳고 누가 잘못인지 따지기 전에 대통령이 이 문제를 빨리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최근 신문을 보면 국민들이 매우 짜증을 낼수 있는 소리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비대위 회의 직전 대검찰청은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으로 불리는 채널 A사건을 서울중앙지검이 자체 수사키로 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의 수사지휘를 윤 총장이 수용한 모양새다. 이에 대해 정원석 비대위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 전 눈엣가시같은 윤 총장을 탄압한 것"이라며 "정의를 자신들의 사유영역으로 착각하는 그 오만한 위선과 착각은 반드시 심판대에 오를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 총장을 쫓아내기 위해 추 장관만으로는 모자랐는지 옆에서 같이 협의하고 코치한 비선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이고, 따라서 문 대통령이 본인은 뒤에 있으면서 이런 사람들을 내세워 윤 총장을 내쫓으려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통합당은 이번 사건과 관련, 다방면으로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다. 앞서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통합당 의원은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사위를 개최해 윤 총장의 말을 국회에서 직접 듣겠다고 밝혔다. 전주혜ㆍ유상범ㆍ김승수ㆍ이주환 등 통합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서초구 대검찰청 종합민원실에 추 장관의 직권남용 혐의를 고발하는 고발장을 제출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 추 장관을 '고장난 레코드'라고 지적하며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은 상호간의 독립성을 지켜 검찰의 중립성을 보장해야 하는 것이 핵심적인 관계"라며 "이를 보장하지 않는 결과는 정치검찰"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윤 총장이 검사장 회의를 거쳐 추 장관에게 고검에 독립수사본부를 두어 수사를 진행하는 방법을 제안했고, 추 장관이 이에 대한 입장문을 냈는데 이 가안이 최강욱 의원을 통해 알려졌다"며 "법무부는 가안유출의 관련자를 확인하고 그 경위를 소상히 밝혀 법무부에서 어른거리는 최순실의 그림자를 걷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