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선영, 도 넘은 악플 언급 "이번엔 너무 갔다…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나"

최종수정 2020.07.07 00:11 기사입력 2020.07.07 00:11

댓글쓰기

사진=홍선영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사진=홍선영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가수 홍진영의 친언니 홍선영이 악플에 대한 심경을 토로했다.


6일 홍선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에게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하며 악플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적었다.

홍선영은 "오랜만에 조금 상처받았어…. 내가 님한테 뭘 그리 잘못했는지…. 화는 별 도움이 안됩니다"라며 "절 티비에서 보실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제 마음이 너무 아파요"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번엔 좀 너무 가셨네요.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었겠죠? 저 그만 미워해요"라며 "제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 저도 사람인지라..좀 그래요"라고 속상함을 표현했다.


이어 "날 미워하신 님아…. 지나가다 혹시나 마주치시면 닭가슴살 사주세요. 건강하세요. 당분간 집에 있어야겠다…. 급우울해진다..에허"라고 덧붙였다.

글과 함께 공개된 메시지에서 한 네티즌은 "홍선영씨 제발 이 글 읽어주세요. 제발 방송 안 나오면 안 되나요? 보기 싫으면 안 보는 게 아니라 보기 싫어도 방송에도 나오고 보기 싫어도 인터넷 기사에 나와서 그래요. 그냥 진짜 안 나오면 안돼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동생이 홍진영인 거 외에는 잘난 게 뭐가 있어요? 얼굴이 예뻐요? 성격이 호감이에요? 아니면 방송에 나올 정도로 특출난 게 뭐가 있어요? 아니 도대체 왜 공인이라고 당당하게 올리는 거예요? 하 진짜 우리 엄마 걸고 살 빼도 그냥 진짜 그쪽은 정말 못생긴 그 차원을 넘었어요"라며 홍선영의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이어 "당신은 그냥 밖에 나오면 안 되는 거 잘 알잖아요. 영향력 없고요. 그냥 비호감을 넘었어요. 정말 너무 싫어요. 도대체 장기가 뭐예요? 처먹는 게 장점인가요? 제가 틀린 말 하나로도 있으면 제발 답장 좀 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선영은 동생 홍진영과 함께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 중이다.


이하 홍선영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올만에 쪼끔 상처받았어... 내가 님한테 뭘 그리 잘못했는지..화는 별 도움이 안됩니다..절 티비에서 보실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제 마음이 너무 아파요


근데 이번엔 좀 너무 가셨네요.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었겠죠? 저 그만 미워해요..제가 잘못한 것도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저도 사람인지라..좀 그래요


날 미워하신 님아..지나가다 혹시나 마주치시면 닭가슴살 사주세요. 건강하세요. 당분간 집에 있어야겠다...급우울해진다..에허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