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식] 일리네어 레코즈 해산한다…"10년의 긴 여정 마무리"

최종수정 2020.07.06 20:13 기사입력 2020.07.06 20:13

댓글쓰기

사진=일리네어 레코즈 인스타그램 계정

사진=일리네어 레코즈 인스타그램 계정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래퍼 도끼, 빈지노, 더콰이엇 등이 속한 힙합 레이블 일리네어 레코즈가 해산 소식을 전했다.


일리네어 레코즈는 6일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일리네어 레코즈는 지난 10년의 긴 여정을 마무리하고 아티스트들은 각자의 위치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려고 한다"며 "그동안 보내주신 성원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아티스트들의 새로운 시작에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다.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공지했다.

이날 일리네어 레코즈의 래퍼 더콰이엇은 SNS를 통해 "그동안 감사했다"고 해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빈지노도 라이브 방송을 통해 "발전하고 싶은 마음뿐이다. 새로운 환경이어도 좋다. 새로워지고 싶다"며 "조금 더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싶다. 너무 편한 자리에만 있었다"고 말하며 일리네어 레코즈와의 헤어짐을 예고한 바 있다.


일리네어 레코즈는 지난 2010년 12월 더콰이엇과 도끼가 공동 설립한 힙합 레이블이다. 일리네어는 다음 해 6월 빈지노를 영입한 후 김효은, 창모, 해쉬스완 등을 추가로 영입해 꾸준하게 활동을 이어왔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