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초 아이디어 왕중왕' 금상 수상 '서리풀 안심발자국' 무엇?

최종수정 2020.07.03 07:32 기사입력 2020.07.03 07:32

댓글쓰기

'서초 아이디어 왕중왕전' 역대 최고 600건 이상 제안...서초 사이렌오더, 서리풀 안심발자국, 천천투어 달빛야행 및 리버 마켓 운영 등 30건 선정

'서초 아이디어 왕중왕' 금상 수상 '서리풀 안심발자국' 무엇?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혁신적 사업 발굴을 위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서초 아이디어 왕중왕전'을 진행했다.


'서초 아이디어 왕중왕전'은 5월27일부터 6월10일까지 2주 간 진행, 역대 최고 600건 이상의 반짝반짝 빛나는 아이디어가 접수됐다.

30명의 실무진 심사와 베테랑 국장단 심사를 거쳐 최종 10건을 선정, 최종 수상은 제안자가 직접 제안 설명을 하는 생중계 발표대회로 진행, 전 직원의 실시간 온라인투표로 결정됐다.


최종 선정 제안은 ▲서리풀 안심발자국 ▲서초 사이렌오더 ▲천천투어 달빛야행 및 리버마켓 운영 ▲IOT 카메라 활용 스마트 안전통합시스템 구축 ▲어린이보호구역 ‘모션센서’ 통한 교통안전대책 ▲신호등 연계 횡단보도 무인 자동 교통 안전바 설치 ▲양재천 쿨링 벤치 ▲서초음악문화지구 대상 예술거리 조성 ▲양재천에 상어가 나타났다! ▲신고서 하나로 평생의 추억을 선물합니다 등 30건이다.


이번 콘테스트에서 금상을 수상한 '서리풀 안심발자국'은 지하철 환풍기, 하수구, 빗물받이 위에 안심발자국을 부착, 그 위를 걷는 여성 및 유모차를 끄는 부모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방법으로 엄마의 눈높이에서 바라본 공무원의 섬세함이 돋보여 직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은상을 수상한 '서초 사이렌오더'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타임테크(시간+재테크) 서비스 수요가 증대됨에 따라 편의를 높이기 위한 민원행정 일환으로 임용 6개월 차의 신입 공무원이 제안한 파릇파릇 새싹 아이디어이다. 별다방 사이렌오더처럼 기다리지 않고 서비스를 제공받는 것에 착안한 이 아이디어는 '내가 원하는 시간에 내가 원하는 민원서비스를 받는다'는 슬로건으로 서초구청 앱에 미리 신청하고 완료되면 서류를 찾는 시스템이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한 '모션센서를 통한 교통 안전 대책', '신호등 연계 횡단보도 무인자동 교통 안전바 설치' 제안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스쿨존 사고 해결책으로 제시한 아이디어이다.


'신호등 연계 횡단보도 무인자동 교통 안전바 설치' 제안은 횡단보도 양쪽에 신호등과 연계된 자동 무인 교통 안전바를 설치, 빨간 신호등일 때 보도 쪽, 초록 신호등일 때 차도 쪽으로 회전되는 시스템으로 녹색어머니의 등굣길 교통지도에서 착안했다.


'모션센서를 통한 교통 안전 대책'은 스쿨존 내 횡단보도 옆 모션센서 경광등을 설치, 사람과 오토바이의 움직임을 인식하면 회오리형 점멸등이 작동돼 운전자와 보행자가 바로 인식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서초 아이디어 왕중왕전'을 통해 선정된 우수 아이디어는 이르면 올해부터 과감히 정책에 반영, 구민의 불편해소와 행복실현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행정의 패러다임 변화 등 고민이 많은 시기 혁신은 우리 서초구민의 뜻과 삶에 대해 고민하고 모색하는 결과 이루어질 것이므로 직원들이 제안한 모든 아이디어가 정책화 돼 현실화할 수 있도록 꼼꼼하고 세심한 행정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