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 합의' 대의원대회서 최종 결정

최종수정 2020.07.03 07:30 기사입력 2020.07.03 07:30

댓글쓰기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열리는 중앙집행위원회에 앞서 관계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열리는 중앙집행위원회에 앞서 관계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에 대한 최종 결정을 한다.


3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전날 오후부터 열린 중앙집행위원회(중집)에서 노사정 합의안 추인에 이르지 못한 뒤 "민주노총 규약상 위원장 권한 행사로 소집할 수 있는 임시 대의원대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의원대회는 민주노총 내에서 조합원 총회 다음 단계의 의결 기구다. 조합원 500명당 1명꼴로 선출한 대의원으로 구성된다. 민주노총이 지난 2월 개최한 정기 대의원대회 재적 인원은 1400여명이었다. 이번 대의원대회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달 29일부터 1박2일로 중앙집행위원회(중집)을 열고 노사정 합의안에 대한 추인을 논의했다. 하지만 민주노총 내 강경파들이 노사정 합의안에 반대하면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