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휘성에 수면마취제 판매한 30대 징역 1년

최종수정 2020.07.01 20:09 기사입력 2020.07.01 20:09

댓글쓰기

휘성에 수면마취제 판매한 30대 징역 1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8)에게 제2의 프로포폴이라고 불리는 전신마취제 '에토미데이트'를 판매한 3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1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11단독 박정길 판사는 올해 3∼4월 휘성과네 차례 만나 총 770만원을 받고 에토미데이트 31병을 건넨 혐의(약사법 위반)로 기소된 남모(35)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남씨는 지난 3월부터 4월까지 서울 송파구 및 광진구 일대에서 휘성과 네 차례 만나 총 770만원을 받고 에토미데이트 31병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휘성은 지난 3월 31일 송파구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에토미데이트를 투약하고 쓰러져 경찰에 의해 귀가 조치됐다. 그는 이틀 후인 4월 2일에도 광진구의 상가 화장실에서 같은 약물을 투약한 뒤 발견됐다.


에토미데이트는 마약류로 지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경찰은 휘성을 입건하지 않고귀가시켰으나, 판매책인 남씨는 올해 4월 긴급체포해 구속했다.

재판부는 에토미데이트를 제조하고 남씨에게 판매한 박모(27)씨에게도 징역 2년과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박씨는 약국 개설자가 아님에도 에토미데이트를 제조하고 그중 80병을 남씨에게 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에토미데이트는 과량 투여 시 호흡 정지가 일어날 수 있는 전문 의약품"이라며 "피고인들은 자신들의 범행이 국민 건강에 미치는 해악을 무시한 채 여러사정을 들어 변명하면서 진지하게 반성하지도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