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서 마스크 재료 창고 불…8시간만에 진화

최종수정 2020.06.07 08:25 기사입력 2020.06.07 08: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대구에서 6일 오후 7시 30분께 마스크 재료 보관창고에서 불이나 8시간만에 진화됐다.


대구시 달성군 화원읍에서 창고에서 난 불은 발생 8시간만인 7일 오전 3시 40분께 진화됐다.

불이 나자 소방차 51대, 소방관 160여명이 출동했으나 마스크 재료인 부직포가 대량으로 쌓여 있어 완전 진화까지 많은 시간이 걸렸다.


부직포 등이 불에 타 9200여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으나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