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 총통선거 패배한 한궈위, 가오슝 시장서도 파면…"97% 찬성"

최종수정 2020.06.07 07:46 기사입력 2020.06.07 07: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올해 1월 대만 총통선거에서 제1야당 중국국민당(국민당) 후보로 나섰다가 차이잉원 후보에 패배한 한궈위 가오슝 시장이 6일 파면 당했다. 대선에 나가느라 시정에 소홀했다는 이유로, 대만에서 지방자치단체장이 주민소환투표에서 파면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대만 국영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소환 투표에서 한 시장에 대한 파면안이 찬성률 97%를 넘기며 통과했다. 이날 파면안이 가결되면서 한 시장은 대만 역사상 처음으로 유권자에게 중도소환된 첫 지방자치단체장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2018년 11월 지방선거에서 승리한 후 1년 반만에 시장직을 잃게 된 것이다.

대만 관계 법상 소환 투표에서 파면 찬성이 반대보다 많고 파면 찬성자가 전체 유권자의 4분의 1을 넘으면 해당 지차체장은 파면된다. 가오슝시의 유권자는 229만여명으로 최소 기준은 4분의 1인 57만4996명이었다. 투표 참가자는 96만9259명(투표율 42.14%)이었으며 무효표를 제외한 유효 투표 중 절대다수인 93만9090명이 파면에 찬성했다. 반대표는 2.6%(2만5051표)에 그쳤다. 가오슝시 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이내에 이번 투표 결과를 확정, 공고하며 공고 이후 시장직이 박탈된다.


한 시장은 이날 투표 결과에 승복한다는 입장을 냈다. 그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이 추진하려던 사업이 많았지만 계속 수행할 수 없어 유감이라면서도 가오슝의 밝은 미래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 시장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의 '텃밭'이던 가오슝에서 시장으로 당선되면서 정치인으로서의 입지를 세운 인물로 국민당의 간판 주자가 됐다. 이 여세를 몰아 대권에도 도전, 한때 차이 총통을 압도하는 지지율을 기록하기도 했지만 지난해 홍콩 시위로 인해 대만 내 반중 정서가 더욱 확산하면서 타격을 입었다. 국민당은 '친중 세력'으로 인식된다.


이번 투표는 시민단체인 '위캐어가오슝'이 주도해 진행됐다. 이 단체는 한 시장이 당선 직후 대선에 나가면서 시정에 소홀했다며 이번 소환 투표를 발의했다. 이후 가오슝시 유권자의 10% 이상인 37만7000여명이 동의, 서명에 참여하면서 소환 투표가 진행됐다.

이번 결과에 대해 차이 총통은 페이스북에서 "이번 결과에 모든 정치인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인민이 부여한 권력은 당연히 다시 인민이 거둬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견해가 달라도 평화적으로 표출하는 것이야말로 대만 민주주의의 가장 위대한 점"이라며 "대만 사회가 빠르게 단결해 새로운 도전에 대응할 때"라고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