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규제없애고 행정처리 앞당기면 건설 살아납니다”

최종수정 2020.06.05 19:23 기사입력 2020.06.05 18:24

댓글쓰기

부산상의, 5일 변성완 부산시장 대행 초청 긴급 ‘건설 간담회’ … 건설업계 위기 공감 돌파구 모색키로

5일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건설업계와 부산시와의 간담회에서 참석인사들이 건설경기 회복 노력을 다짐하고 있다. 부산상의는 위기의 건설업계에 활기를 주는 정책과 행정 서비스를 요청했다.

5일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건설업계와 부산시와의 간담회에서 참석인사들이 건설경기 회복 노력을 다짐하고 있다. 부산상의는 위기의 건설업계에 활기를 주는 정책과 행정 서비스를 요청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위기를 맞고 있는 부산지역 건설업계의 돌파구를 모색하는 부산시와의 긴급 간담회가 5일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렸다.


몇 해째 계속된 경기 부진과 각종 규제로 장기간 침체에서 못 벗어나는 데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더욱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부산지역 건설업체의 활로를 찾기 위해 부산상의가 마련한 자리였다.

지역 건설업계가 허용도 부산상의회장에게 애로사항을 호소했고, 허 회장은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에게 지역 서민경제의 바로미터인 건설경기 활성화가 시급하다며 긴급 제안해 열리게 된 것이다.


간담회는 전격적으로 이뤄졌지만 부산시에서는 변 권한대행을 비롯해 환경정책실장, 도시계획실장, 건축주택국장 등 건설 관련 주요 간부들이 모두 참석해 사태의 심각성을 공감했다. 상공계에서는 허용도 회장과 지역 건설업계 원로 10명 등이 참석해 건설업계 당면 현안에 대해 직언이 오가는 등 허심탄회한 시간을 가졌다.


건설업계 원로들은 민간임대주택(뉴스테이) 사업의 적극 추진, 민간공원과 유원지 조성사업 적극 행정지원, 사전협상 대상 사업의 협상 기간 최소화, SOC 민간투자사업 활성화, 시설공사 및 재정 조기 집행 추진 등의 내용을 부산시에 건의했다.

인허가 관련해서도 건설업체들이 관련법을 준수하고 있음에도 행정처리가 늦어져 사업추진에 애로를 겪는 사례가 있는 만큼 주무 관청에서 이런 사정을 살펴 법적 문제가 없으면 빠르게 행정처리 해 달라고 요청했다.


변 권한대행은 건설인들의 건의사항을 최대한 수용토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특히 건설업은 지역경제의 큰 버팀목인 만큼 오늘 나온 건설업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시정에 즉시 반영해 건설경기 활성화를 적극 지원토록 하겠다”며 건설경기 부양 의지를 나타냈다.


간담회를 주최한 허용도 회장은 “최근 건설업 규제 강화로 업계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부산시가 건설경기 부양을 위한 적극적인 행정지원으로 뒷받침해준다면 경기 회복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건설업계의 요구사항들이 허심탄회하게 시에 전달되고 시는 이를 적극 반영해 행정 지원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