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마늘 2차 생장 피해복구비 ‘16억 원’ 정부에 요청

최종수정 2020.06.04 18:04 기사입력 2020.06.04 18:04

댓글쓰기

전남도, 마늘 2차 생장 피해복구비 ‘16억 원’ 정부에 요청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전남도(도지사 김영록)는 마늘 생육기 고온으로 2차 생장한 일명, 벌마늘 피해를 입은 농가에 대해 피해복구비로 16억 원의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겨울철 따뜻한 기온과 토양 수분 조건 등이 마늘 생육에 좋은 환경이 조성돼 2차 생장인 벌마늘 피해가 잇따른 데 대한 조치다.

이에 따라 도는 수차례 농업재해로 인정해 달라는 지속적인 건의에 따라 지난달 농식품부로부터 농업재해로 인정받았다.


고흥, 해남 등 남부지역에서 남도종 중심으로 발생한 마늘 2차 생장(벌마늘) 피해면적은 정밀조사 결과 644㏊로 최종 집계됐다.


필지별 피해는 마늘쪽이 3~4개로 나뉘거나 새로운 싹이 나와 상품성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별로 고흥군이 307㏊로 가장 많고 해남 145㏊, 무안 101㏊, 신안 18㏊ 등이다.

이번 피해조사는 피해농가 신고에 따라 지난달 22일부터 12일 동안 필지별 정밀조사 결과 복구비로 농약대 등 총 16억 원으로 집계돼 농식품부에 지원을 요청했다.


곽홍섭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이번 마늘 2차 생장 피해가 농업재해로 인정돼 재배농가의 시름을 다소나마 덜 수가 있게 됐다”며 “복구지원계획이 확정되면 신속히 피해 농가에 복구비를 지급하고 마늘 수급 안정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 4월 초 이상저온으로 발생한 과수 등 농작물 피해에 대해서도 복구계획을 수립해 최근 180억 원의 복구비 지원을 정부에 요청한 바 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