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2차 코로나 추경' 5천억원…지역화폐 캐시백 10% 8월까지 연장

최종수정 2020.06.04 17:34 기사입력 2020.06.04 17:34

댓글쓰기

코로나19 위기 극복 3309억원, 지역현안 해결 1703억원
택시·전세버스 운수 종사자와 제조업·관광업계 지원
신규 공공일자리 창출 및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 등에 투입

인천시청

인천시청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제2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5000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4일 시에 따르면 2020년도 제2회 추경 예산안은 기정예산 대비 3726억원(3.21%) 증가한 11조 9901억원이며, 실질적으로 시민에게 지원되는 사업의 총예산 규모는 5012억원이다. 크게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3309억원, 지역현안 해결에 1703억원을 투입한다.

지원 대책은 소비 활력 제고와 생계 지원, 고용 안정, 일자리 창출, 지역 현안 해결 등 4대 목표에 초점을 두고 마련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관련한 사업으로 우선 1000억원을 들여 지역 화폐인 인천e음의 캐시백을 최대 10%로 지급하는 시책을 8월까지 연장 시행한다. 시는 사용 추이를 분석해 9월 이후 추가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시는 앞서 1차 추경때 인천e음 캐시백 예산으로 1976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 인천e음의 한달 평균 사용자는 74만 2000여명으로 1인당 연 26만 6000원의 소비지원금(캐시백) 지급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또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해 소상공인 대상 융자금 25억원, 집합금지 명령 대상 시설 지원금 14억원, 결식아동 급식 추가 지원 사업에 35억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택시·전세버스 운수 종사자 55억원, 버스 업계 재정지원 226억원, 교통공사 재정지원 47억원, 항만업계 경쟁력 강화 14억원, 수출 중소기업 지원 11억원, 제조업·관광업계 활성화 24억원 등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운수·항만·수출·관광 분야 지원도 강화한다.


신규 공공 일자리를 만들고, 기존 일자리가 유지되도록 하는데 1309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903억원을 투입해 취약계층에게 공공일자리 1만 7000개를 제공하고,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한 제조업체에 고용보장연계 특별자금 300억원을 지원한다.


또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시의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에 311억원을 반영했다. 특히 재난관리기금 230억원을 적립해 하반기 재난상황에 대비한 재원을 확충한다.


앞서 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총 3차에 걸쳐 1조 2854억원 규모의 지원 대책을 마련해 추진 중이다.


이번 2회 추경에는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사업비도 반영됐다.


시는 도심 생태·휴식공간을 조성하고 원도심 주차난 해소, 도로 유지·관리 등 도시 기본기능을 증진하는 원도심 경쟁력 강화 사업에 총 975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예방 중심의 생활안전을 강화하는 사업에 71억원, 생활폐기물 감량·수도권매립지 종료 등 친환경 정책 추진에 252억원, 소공업인 공동장비실·전시판매장 등 공유기반시설 지원을 비롯한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 141억원 등을 반영했다.


시는 추경 재원 마련을 위해 1067억원 규모의 고강도 세출 구조조정, 특별회계와 기금의 잉여재원 1056억원 활용, 신규 지방채 406억원 발행 등을 추진한다. 지방채 발행 중 230억원은 재난관리기금에 적립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할 예정이다


박남춘 시장은 "이번 추경이 민생경제 안정과 고용유지 뿐 아니라 우리 시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시민의 일상이 무너지지 않고 지역경제가 조속히 살아날 수 있도록 인천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