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HO, 트럼프 복용한 '클로로퀸' 임상실험 재개

최종수정 2020.06.04 08:39 기사입력 2020.06.04 08:39

댓글쓰기

클로로퀸 부작용 관련 논문에서 결함 발견
트럼프 주치의, "부작용 없이 안전하게 복용"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2주간 복용했다 밝힌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하 클로로퀸)에 대한 임상실험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이용 가능한 사망률에 대한 자료를 토대로, 자료안전감시위원회의 구성원들은 실험 계획서를 수정할 이유가 없다고 권고했다"며 "클로로퀸을 포함한 모든 부문의 실험을 지속하는 것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앞서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지난달 25일 클로로퀸의 임상실험을 잠정중단한다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 치료제의 효능과 안전성을 실험하는 WHO의 연대 실험에서 자료안전감시위원회가 클로로퀸의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며 심의하는 동안 잠정 중단한다는 설명이었다.


그러나 이후 클로로퀸의 부작용에 대한 연구논문이 게재됐던 영국 의학 학술지 랜싯에서 해당 논문에 결함이 발견됐다고 발표하면서 임상실험 재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해당 논문은 전세계 671개 병원 9만6천여 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상대로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능을 조사한 결과, 이를 복용한 환자에게서 치명적인 부정맥이 발생해 사망 위험도가 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각 병원들의 환자데이터와 논문상의 데이터가 불일치하는 부분들이 발견되면서 신뢰도에 문제가 생겼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주치의도 트럼프 대통령이 앞서 2주간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하고 부작용이 없었으며 안전하게 약물복용을 마쳤다고 밝혔다. 다만 여전히 이 약이 코로나19를 예방하거나 치료제로 작용한다는 증거는 없다고 함께 발표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