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사회적기업 저리 융자 지원

최종수정 2020.06.04 06:45 기사입력 2020.06.04 06:40

댓글쓰기

구,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적기업 융자규모 6억원으로 확대 지원...기금 규모 확대로 저리 융자 늘려..기업컨설팅도 함께 제공

성동구, 사회적기업 저리 융자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사회적경제활성화기금’ 규모를 확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저리 융자지원에 나선다.


‘사회적경제활성화기금’은 사회적경제기업의 육성과 질적 성장을 돕기 위해 역량 있는 사회적기업에 융자를 지원하기 위한 기금이다.

구는 우선 예산 3억 원을 출연함과 동시에 민간자본 3억 원을 확보해 기금 융자 규모를 지난해 2억7000 만 원에서 6억 원으로 확대했다.


이는 코로나19로 늘어나는 융자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구는 올해 기금을 운용할 민간 수행기관으로 ‘함께 일하는 재단’을 선정했다. 수행기관은 구에서 3억 원을 지원 받아 자체 투자자본 3억원을 더해 최대 5년 간 2%의 낮은 이자율로 사회적경제조직에 재융자를 시행한다.

또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기업 컨설팅도 지원한다.


총 3억 원의 융자금은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 등 사회적가치 창출정도가 크고 사업수행능력은 있지만 금융권 접근이 쉽지 않은 사회적경제조직을 대상으로 지원된다.


구 관계자는 “최근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공공 가치를 실현시키고자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청년 혁신기업가들이 성수동을 중심으로 모여들고 있다” 며 “사회적경제가 지역 내 온전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금융 투자기관들과 협력해 지난 2017년부터 기금을 조성·운용해 이런 기업들을 돕고 있다”고 말했다.


융자지원 신청은 6월15일부터 시작, 자세한 내용은 성동구청 일자리정책과로 문의하면 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사회적경제활성화기금 확대 지원이 어려움에 처한 사회적경제조직에 실질적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 며 “앞으로도 민·관이 합심해 지역사회 문제를 더불어 함께 해결하는 공동체 문화를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