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코로나19 위기 속 돌봄공백 막고 취약계층 생활안정 지원"

최종수정 2020.06.04 06:00 기사입력 2020.06.04 06:00

댓글쓰기

'CAC 글로벌 서밋' 복지 세션서 공공지원 사례·역할 논의

서울시, "코로나19 위기 속 돌봄공백 막고 취약계층 생활안정 지원"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위기 상황에서도 취약계층의 생활 안정과 돌봄공백에 대응하기 위해 수행한 긴급 지원·돌봄 사례를 전세계와 공유한다.


서울시는 4일 온라인 국제회의 'CAC 글로벌 서밋 2020' 프로그램 '복지' 세션에서 이같은 내용의 서울시 공공지원 사례를 발표하고 코로나19라는 사회적 위기 속에서 사회복지가 어떻게 취약계층을 지원해야 하는지 해법을 모색한다.

이번 세션에는 서울시 사회복지 분야를 총괄하는 공무원과 영국의 저명 사회복지실천이론가 레나 도미넬리(Lena Dominelli) 스털링대학 교수 등이 참여한다. 레나 도미넬리 교수는 올해 1월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발생했을 때부터 '사회복지사를 위한 코로나 대응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인물로, 이번 세션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의 사회복지의 역할에 대해 역설한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비부진과 고용쇼크 위기 속에서 중위소득 100% 이하 전 가구에 최대 50만 원을 지원한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추진 배경을 설명한다. 또 재난으로 생계가 어려워진 중하위 계층을 모두 아우르면서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한 서울시의 정책적 노력, 실질적 효과 등을 전할 계획이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 서울시의 재난긴급생활비는 유통, 요식, 식료품 등 생계형 3대 업종에 79%가 사용돼 긴급 생계 지원에 실질적인 효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노원구 월계종합사회복지관의 오동준 관장이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재난 상황에서 지역사회 복지기관이 어떻게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있는지를 사례 중심으로 소개하고 이 과정에서 얻게 된 지혜와 문제의식을 공유한다.

서울시복지재단 정은하 공공돌봄지원팀장은 보편적 돌봄복지 실현을 목표로 서울시가 작년부터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돌봄SOS센터'가 어떻게 돌봄공백을 해소하고 있는지를 소개하고 사각지대 없는 돌봄을 위한 제도적 개선방안도 제안한다. 현재 5개 자치구에서 시범 운영중인 이 제도는 센터마다 '돌봄매니저'가 배치돼 갑작스런 질병이나 사고로 긴급하게 가사·간병이 필요한 경우부터 병원 동행 같은 일상적 도움까지 맞춤 돌봄서비스를 제공·연계시켜 주고 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대전환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CAC 글로벌 서밋 2020이 재난 상황에서 공공의 역할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특히 예상치 못한 돌봄공백을 메우고 있는 돌봄SOS센터의 사례를 통해 사회복지가 어떻게 취약계층을 지원해야 하는지에 대해 보다 깊은 논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