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프로야구 개막 또 연기되나... 선수 2명 확진(상보)

최종수정 2020.06.03 21:40 기사입력 2020.06.03 21: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일본에서 프로야구 선수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프로야구 개막이 또다시 연기될 상황에 처했다. 앞서 일본 프로야구계에서는 3월말 선수 3명의 감염으로 개막이 연기된데 이어 또다시 선수가 감염되면서 연기 우려가 커졌다.


NHK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3일 일본프로야구(NPB)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간판타자 사카모토 하야토 선수와 오시로 다쿠미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요미우리는 이날 오후 2시 도쿄돔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세이부 라이언스와의 연습경기를 취소했다.

관할 보건 당국은 두 선수와 가깝게 접촉한 다른 선수와 구단 관계자들이 PCR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일본야구기구(NPB)는 요미우리 자이언츠 선수 2명의 신규 감염이 현 단계에선 오는 19일의 개막 일정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으나 재연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달 19일 공식 개막할 예정인 일본프로야구는 2일부터 구단 간 연습경기를 재개했다. 앞서 일본 프로야구에서는 지난 3월 말 한신 타이거스의 후지나미 신타로 선수 등 3명이 감염 판정을 받았으며, 개막일정이 연기됐다.


한편 이날까지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만7743명, 누적사망자는 918명을 기록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