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교회 코로나 확진자 '심각'…3일 12명중 9명 차지

최종수정 2020.06.03 15:29 기사입력 2020.06.03 15:29

댓글쓰기

경기도, 교회 코로나 확진자 '심각'…3일 12명중 9명 차지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내 교회 소모임 중심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은 3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날 도내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총 12명으로, 모두 지역사회 감염"이라며 "발생 유형으로는 인천 개척교회 관련이 5명, 안양ㆍ군포 목회자 모임 관련이 4명, 인천 부동산 집단감염 관련 1명, 원인불명이 2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수도권 개척교회 관련 도내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5명이 증가한 총 8명으로 교회관련이 6명, 지역사회 추가전파로 인한 감염이 2명이다.


확진자 중 1명이 시흥 소재 매화딩동댕어린이집에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돼 해당 어린이집 아동 및 종사자 40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 중이다.


또 다른 확진자 1명이 부천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것으로 확인돼 접촉자 32명에 대한 검사도 진행되고 있다.

안양ㆍ군포 목회자 제주도 모임 관련 확진자는 3일 0시 기준 4명이 추가 확진돼 4개 교회에 15명(안양 6명, 군포 9명)으로 늘어났다.


안양ㆍ군포 목회자 모임과 관련해서는 첫 지표환자 발생 이후 현재까지 527명이 진단검사를 실시해 14명이 확진 판정을, 314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199명이 검사중이다.


신규 확진된 4명은 모두 목회자 모임 관련 지역사회 추가 전파 사례다.


지난 달 30일 첫 확진된, 군포 새언약교회 관련 지표환자의 자녀 2명이 이달 2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이미 확진된 군포 은혜신일교회 목사의 배우자가 안양 코카콜라 물류센터 직원으로 확인돼 근무했던 지난 달 28~29일 접촉 직원 등 251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해 1명이 2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99명은 음성 판정, 151명은 현재 검사 진행 중이다. 군포 창대한교회 관련 확진자와 접촉한 교인 1명도 2일 추가 확진됐다.


도는 현재 유흥주점ㆍ감성주점ㆍ콜라텍 및 단란주점ㆍ코인노래방에 대해 오는 7일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또 물류창고업, 운송택배물류시설, 집하장, 콜센터, 장례식장, 결혼식장에는 오는 14일까지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한 상태다.


3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는 881명으로 전일 0시 대비 12명 증가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