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버닝썬 성매매 알선' 유인석 전 대표, 첫 공판서 혐의 인정

최종수정 2020.06.03 15:15 기사입력 2020.06.03 15:15

댓글쓰기

'버닝썬 성매매 알선' 유인석 전 대표, 첫 공판서 혐의 인정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클럽 '버닝썬' 관련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재판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유 전 대표의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부장판사 김래니)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실질적인 가담 정도나 양형에 참작할 사유 등을 정리해 의견서로 제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변호인은 다만 유리홀딩스 자금 횡령 혐의에 대해서 "법리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다"며 "구체적인 의견은 향후 재판에서 밝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유 전 대표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함께 2015∼2016년 외국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클럽 버닝썬과 유착한 의혹을 받는 '경찰총장' 윤규근 총경과 골프를 치면서 유리홀딩스 회삿돈으로 비용을 결제한 혐의(업무상 횡령)도 있다.

유 전 대표는 경찰 수사를 받던 지난해 5월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기각돼 불구속기소됐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