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항 사과' 단맛-신맛의 오묘한 조화 … 홍콩인들이 먼저 알아봤다

최종수정 2020.06.03 07:41 기사입력 2020.06.03 07:41

댓글쓰기

올해 역대 최대물량 수출 … 홍콩 한인 유통업체와 계약 성사

포항 사과를 수출하기 위해 선적하고 있는 모습.

포항 사과를 수출하기 위해 선적하고 있는 모습.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포항지역 사과에 대한 수요가 홍콩을 중심으로 해외에서 크게 늘어나고 있다.


과거 단발적으로 들어오던 수출 사례는 있었지만 올해처럼 꾸준하게 해외로 보내는 경우는 드물어서, 지역 농가에서는 때아닌 호황에 들떠있다.

3일 포항시에 따르면 올들어 홍콩지역 사과 수출이 급증하면서 2일 현재까지 40톤, 2억원의 실적을 올려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내 소비위축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역대 최고치 사과 수출 실적은 농촌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포항시는 크게 기대하고 있다.


국내 10대 사과 주산지의 한 곳인 포항지역은 1100㏊(11㎢·33만2700여평)의 면적에서 연간 1만9000톤 이상 사과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서포항지역(기계·죽장·기북) 사과는 식감이 좋고 단맛과 신맛의 비율이 적당해 동남아인의 입맛에 제격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오주훈 포항시 농식품유통과장은 "신선농산물 수출확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결과, 올해 3월 홍콩시내 20여 개 매장을 가진 한인 유통업체와 수출계약을 성사시켰다"면서 "연말까지 100톤 정도 사과가 수출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