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타파' 유빈 "원더걸스 언젠가는 재결합 기대"

최종수정 2020.06.02 15:04 기사입력 2020.06.02 15:04

댓글쓰기

2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 혜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캡쳐

2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 혜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캡쳐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가수 유빈이 원더걸스 재결합에 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유빈, 혜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유빈은 약 13년간 소속되어있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직접 소속사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유빈은 "처음에는 회사를 차릴 생각이 전혀 없었다. 회사를 이직하려고 생각하니까 환경은 비슷할 것 같았다. '그냥 저질러볼까?' 생각했다. 어릴 때부터 꿈은 있었는데 이렇게 빨리 하게 될 줄은 몰랐다"라고 소속사 설립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혜림을 영입하게 된 계기에 대해 "혜림을 내가 가장 잘 안다고 자신할 수 있어서, 다른 회사에서 더 좋은 케어를 받을 수도 있었지만, 내가 빛날 수 있게 해주고 싶어서 제안했다"라고 밝혔다.

유빈은 JYP엔터테인먼트 박진영 대표에게 들은 조언도 언급했다. 그는 "정말 강조하신 부분이 '고정 비용을 무조건 줄여라'였다"라면서 고정 비용이 첫 스타트업 회사에서는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월세라든지 내가 할 수 있는 건 웬만하면 내가 다 하고, 최대한 아끼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유빈은 원더걸스를 회상하며 재결합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유빈은 "언젠가는 (재결합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다른 선배님들도 재결합하는 모습을 보면서 희망을 품고 있다. 진짜 재밌을 것 같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이에 혜림이 "안무 연습 좀 해야겠다"라고 말하자, 유빈은 "이번에 어떤 프로그램에 나가서 '랜덤 플레이 댄스'를 했는데 다 까먹어서 연습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나랑 혜림은 우리 파트만 기억하고 다른 멤버 파트를 기억을 못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