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주시수영장, 살균방식 바꿔 ‘눈 따가움, 피부질환…이젠 안녕~’

최종수정 2020.06.02 14:42 기사입력 2020.06.02 14:42

댓글쓰기

시는 완산·덕진 수영장 수질을 차아염소산(HOCL)을 생산하는 소금물 전기분해(친환경) 살균장치(차아염소산 생산 살균장치)를 설치했다. 사진제공=전주시

시는 완산·덕진 수영장 수질을 차아염소산(HOCL)을 생산하는 소금물 전기분해(친환경) 살균장치(차아염소산 생산 살균장치)를 설치했다. 사진제공=전주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고민형 기자] 전주시가 수영장의 친환경적인 수질관리로 불쾌한 소독약 냄새와 눈 따가움, 피부질환 등 이용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완산·덕진 수영장 수질을 친환경적인 소재로 관리하고 유지관리비도 절감할 수 있는 고급 소독제인 차아염소산(HOCL)을 생산하는 소금물 전기분해(친환경) 살균장치(차아염소산 생산 살균장치)를 설치했다고 2일 밝혔다.

양 수영장은 그간 차아염소산나트륨(NaOCl, 락스)을 활용한 수질관리 방식으로 운영하면서 이용객들로부터 눈충혈, 눈 따가움, 피부질환 등의 민원이 발생했다.


시는 이 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친환경 소재인 소금을 이용해 수질을 관리하는 ‘소금물 전기분해 살균장치’를 설치했다.


이는 소금을 전기분해한 뒤 차아염소산수(HOCL)만 추출해 이 용해액을 물에 투입시켜 수영장 수질농도를 자동으로 맞추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시는 기존 락스 투입으로 인한 수영장 특유의 소독약 냄새와 유해성을 줄여 이용불편을 해소하는 동시에 농도를 조절하기 위해 추가로 투입하는 약품에 들어가는 관리예산도 약 3200만원 정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영섭 전주시 체육산업과장은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면서 친환경 소재를 통해 체육시설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고민형 기자 gom210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