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시 간부회의서 머리 떨군 권영진 시장 "디테일 부분 더 챙기자"

최종수정 2020.06.01 15:30 기사입력 2020.06.01 15:30

댓글쓰기

방역 사각지대 현장 '선제적 대응' 주문
집합시설 'QR코드 활용' 사전준비 역설

대구시 간부회의서 머리 떨군 권영진 시장 "디테일 부분 더 챙기자"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방역당국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보다는 뒤쫓아가고 있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1일 오전 영상회의로 개최된 대구시 확대간부회의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그동안 소상공인 보호에 치중된 '경제방역'에 대한 일부 비판 목소리와 관련, 그동안 사각지대로 여겨졌던 부분들을 발굴해 선제적인 대응을 주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권 시장은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고 했는데 업무를 추진함에 있어 디테일한 부분들을 더 챙길 건 없었는지, 시민들의 마음을 덜 헤아린 부분들은 없었는지 돌아보는 계기로 삼자"고 자성을 촉구한 뒤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여러가지 비판으로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렸던 직원들에 대해서도 간부들이 잘 위로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외국인 노동자들이 거주하고 있는 곳들도 취약지역이라고 하면서 아직도 선제적으로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고시원이나 앞으로 문을 열게 될 어린이집, 경로당, 복지관 등도 방역이 안되는 취약 시설"이라며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그는 "대구시에서는 이미 시범사업을 하고 있지만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곳에서 코로나 환자가 발생했을 때 그와 관련된 접촉자 관리를 위한 QR코드 활용에 대해 지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클럽이나 코인노래방 등과 관련해 집합 금지명령이 끝나는 7일 0시부터 정부가 QR코드 실시를 전국화하겠다는 기간까지는 잠정적으로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경제방역에 이어 심리방역에 대해서도 언급한 권 시장은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모든 보훈 행사들이 축소되고 있지만 애국지사들과 보훈 가족들에 대한 감사, 위로와 격려의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일에 우리 모두가 함께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