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협상 대상 아니"라는 與에… 통합당 "다수를 앞세운 독선과 횡포"

최종수정 2020.05.31 17:13 기사입력 2020.05.31 17:13

댓글쓰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1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1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내달 5일 개원은 협상 대상이 아니"라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입장 발표에 미래통합당이 "다수의 횡포"라며 발끈했다.


최형두 통합당 원내대변인은 31일 논평을 통해 "지금 국민들은 대립과 갈등보다 협치와 상생을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존과 상생 ,너로 말미암아 내가 있고 나로 인해 너가 있다는 가르침의 날을 보내고 21대 국회의 경건한 시작을 기대하고 있던 국민과 야당에 대한 도발"이라며 "국민은 국회에게 일하라고 하셨지, 여당 혼자 다 하라고 명령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2008년 18대 총선에서 한나라당은 37.48% 득표율, 153석 의석을 얻었지만 25.17% 득표율 81석에 불과했던 통합민주당과의 협치를 선택했다"며 "원 구성 갈등으로 개원까지 82일이 걸렸지만 우리는 당시 야당 민주당을 무시하거나 배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정부보조금 기부금 횡령의혹으로 국민적 공분의 대상이 된 윤미향 전 정대협 대표, 울산시장 선거부정개입 사건으로 기소된 채 경찰공무원 신분으로 출마한 황운하 전 대전 경찰청장을 민주당 소속 의원으로 감싸며 국민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다수를 앞세운 독선과 횡포는 머지않아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