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관광公 '경기 착한여행캠페인' 발길 끊긴 관광지에 '단비'

최종수정 2020.05.31 09:46 기사입력 2020.05.31 09:46

댓글쓰기

경기관광公 '경기 착한여행캠페인' 발길 끊긴 관광지에 '단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관광공사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추진한 '경기도 착한여행 캠페인'이 경제 파급효과 71억원, 관광 파급효과 116억원이라는 큰 성과를 내고 막을 내렸다.


경기관광공사는 이달 11일부터 24일까지 진행한 '경기도 착한여행 캠페인'이 도내 관광산업 분야 선순환 경제구조 롤모델 제시, 침체된 관광업계 활력 제고 등 큰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실제로 소셜커머스 티몬 판매 시작 첫날부터 16곳의 관광지가 매진되고, 티몬 상품 검색 순위 1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경기관광공사는 예상을 뛰어 넘는 첫날 판매량으로 인해 매진 된 관광지 6곳을 추가로 2차 판매하기도 했다. 최종적으로 참여 유료 관광지 79곳 중 총 59곳의 판매량이 매진됐다. 팔린 입장권만 16만장ㅇ;ㅔ 이른다.


경기관광공사 관계자는 "준비과정에서 고민, 걱정을 많이 했는데 예상을 뛰어 넘는 구매를 해 준 소비자에 감사하다"며 "업계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현명한 소비를 해 줘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경제적 파급효과도 상당하다. 경기관광공사는 참여 관광지의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71억원, 국내 당일여행 기준으로 국내 관광소비 파급효과는 116억원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또 이번 캠페인을 통해 참여 관광업계가 경기관광공사로부터 직접 지원받은 금액은 12억원이며, 소비자 구매금액을 합치면 이보다 훨씬 큰 금액이다.


경기도 착한여행 캠페인은 업체에 예산을 단순 지원하는 방식에서 벗아나 소비자가 상품을 70% 할인가로 구매하고, 향후 여행을 통해 주변 식당, 체험 등 추가 매출이 발생하는 구조로 진행돼 관심을 끌었다.


원마운트 관계자는 "코로나로 사실상 방문자가 끊겨 심각한 상황에서, 캠페인을 통해 큰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경기도 양평의 '보릿고개 마을 협동조합' 관계자는 "좋은 캠페인에 감사하고, 우리 상품이 매진까지 돼 너무 좋다"며 "끊겼던 손님들도 다시 오고 있다"고 밝혔다.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은 "성장 해 오던 관광산업이 코로나19로 인해 불이 꺼질 위기에 놓여 있었는데, 국민들의 관심으로 불씨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경기도 착한여행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관광업계를 돕기 위해 경기관광공사가 상품 정가의 50%, 해당 관광업체가 20%를 부담, 할인해주는 구조로 진행됐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