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휠체어 이용자 장거리이동 지원하는 '서울 장애인버스' 도입

최종수정 2020.06.01 06:56 기사입력 2020.06.01 06:00

댓글쓰기

서울시설공단, 1일부터 예약접수·6일 운행 시작

휠체어 이용자 장거리이동 지원하는 '서울 장애인버스' 도입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설공단이 장애인들의 단체이동을 돕기 위해 휠체어탑승 설비를 장착한 '서울장애인버스' 2대를 도입해 1일부터 예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에 휠체어로 이용 가능한 버스는 서울과 경기, 부산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중인 5대와 민간에서(에이블투어) 운영중인 4대, 국토교통부에서 4개 노선에 도입한 고속버스 10대 등 총 19대다.

새로 도입한 서울장애인버스는 총 2대로, 일반형 버스는 휠체어 8석(일반좌석 21석), 우등형 버스는 휠체어 5석(일반좌석 18석)까지 탑승할 수 있다. 이 버스는 휠체어가 타고 내릴 수 있는 문과 승강기, 좌석, 고정장치 등을 갖추고 있으며, 비상상황 시 장애인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대피가 가능한 비상 탈출문을 추가했다.


이용대상은 현재 서울시 장애인콜택시에 등록된 장애인으로, 보행상 장애가 있는 장애정도가 심한 장애인(기존1~3급)이다. 휠체어 이용고객(1명 필수)을 포함해 10인 이상이면 이용할 수 있고, 서울을 제외한 전국으로 최대 1박2일까지 운행이 가능하다.


요금은 200㎞까지는 20만원이며 200㎞ 초과 시 50㎞마다 2만원이 추가된다. 서울-부산 왕복시(약 766㎞) 약 44만원 정도 요금을 예상하면 된다. 유료도로 이용료와 주차비, 여행자보험, 기사숙박비는 추가로 부담해야 하나, 운전기사는 공단에서 별도 비용 없이 지원한다.

버스 운행은 오는 6일부터 시작한다. 예약은 1일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http://yeyak.seoul.go.kr)에서 가능하며 고객 확인 등 추가 절차를 거쳐 예약이 확정된다. 이용자들은 버스 출발일 기준 5일전 자정까지 예약해야 이용할 수 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