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대한항공에 송현동 부지 매입가격 제시한 적 없어"

최종수정 2020.05.29 17:05 기사입력 2020.05.29 17:05

댓글쓰기

"매입 의사만 밝힌 상태 … 감정평가로 적정 가격에 매입할 것" 해명

서울시, "대한항공에 송현동 부지 매입가격 제시한 적 없어"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가 공원 조성을 추진중인 경복궁 옆 종로구 송현동 부지를 놓고 땅 주인인 대한항공 측에 매입 의사를 전했을 뿐 매입가격을 제시한 적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는 29일 '5000억원대로 추정되는 부지를 서울시가 2000억원에 매입하려고 한다'는 일각의 의혹을 부인하며 " 대한항공 측에 구체적인 매입금액을 제안한 사실이 없다. 공정한 감정평가를 통해 적정 가격에 매입할 계획임을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시는 또 "예산 편성을 위한 사전절차를 추진하고 있으며, 부지 매입비를 예산으로 책정한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 서울시는 송현동 땅을 '문화공원'으로 지정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사실상 현재 이 땅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항공 이 아닌 다른 민간이 이 땅을 매입하더라도 다른 개발로 수익을 내는 것은 불가능하다.


시는 해명자료에서 "지난해 8월 대한항공 측에 최초로 부지 매입 의사를 밝혔고, 이후 몇 차례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매입의사를 전달했으나 대한항공 에서는 부지 매각에 대해 결정된 바가 없어 협의가 곤란하다고 답변해 왔다"며 "이후 올해 2월 대한항공 측이 토지 매각 주관사 선정 등 공개 매각 절차에 들어감에 따라 서울시가 3월에 공문으로 다시 부지 매입 및 공원화 추진 의사를 전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그러면서 "토지보상법은 공익사업에 따른 보상액을 산정할 때 해당 공익사업으로 인한 토지의 가격 변동은 고려하지 않도록 규정했다"며 "따라서 공원 부지로 지정해서 헐값에 사들인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