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코로나 치료제 특례수입 결정…확보시기는 불확실(상보)

최종수정 2020.05.29 15:23 기사입력 2020.05.29 15:23

댓글쓰기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의 전자현미경 사진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의 전자현미경 사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미국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를 특례수입하기로 했다. 다만 공급이 여의치 않아 당장 일선 의료기관 현장에서 쓸 수 있을지는 확실치 않다고 내다봤다.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의견을 반영, 렘데시비르를 해외의약품 특례수입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례수입은 관계부처의 장이 비상상황에서 요청해 식약처에서 긴급도입할 필요성을 인정할 경우 수입품목에 대한 허가나 신고절차를 건너뛸 수 있는 제도다.

정은경 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폐렴 치료에 안전성과 유효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했으며, 대체할 항바이러스제가 없는 상황에서 의학적으로 렘데시비르 도입 필요에 동의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9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이미지: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9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이미지:연합뉴스>



렘데시비르는 미국 제약업체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에볼라바이러스감염증 치료제가 개발하던 약물이다. 코로나19의 경우 중증환자가 경증으로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입원기간을 줄일 수 있는 효능이 최근 글로벌 임상시험 결과 입증돼 미국에선 긴급사용승인을 받았다. 기존의 다른 약물을 가져다 효과를 살핀 약물재창출 사례로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처음 인정받았다.


정 본부장은 "폐렴이 있고 산호치료가 필요한 중증도 환자를 대상으로 하며 투약기간도 닷새간 진행한 후 환자 상태에 따라 연장하되 효과나 부작용에 대해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약이 도입된다면 적응증과 효과, 부작용 모니터링을 통해 사용지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다만 정부가 특례수입까지 결정한다고 곧바로 수급이 가능한 상황은 아니다. 길리어드 역시 렘데시비르를 승인해 실제 쓰는 국가를 중심으로 보급하고 있는데 공급이 여유있는 상황은 아니기 때문이다. 정 본부장은 "사용절차나 지침을 마련하는 한편 약품을 확보하는 두 가지 경로로 업무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