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 올해만 5마리 발견

최종수정 2020.05.29 13:22 기사입력 2020.05.29 13:22

댓글쓰기

멸종위기 보호 동물로 지정된 돌고래
매년 1000여마리 혼획 추정

여수 해안에서 발견된 상괭이 / 사진=연합뉴스

여수 해안에서 발견된 상괭이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돌고래인 상괭이 사체가 전남 여수 해안에서 잇따라 발견되면서, 상괭이 혼획을 막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9일 오전 7시께 여수시 거북선대교 아래 하멜등대 인근 해안가에서는 한 시민이 죽은 지 얼마 안 된 상괭이 시체를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해당 상괭이는 95cm 길이에 무게 15kg인 암컷 새끼로 확인됐다. 해경은 상괭이의 사인을 분석하기 위해 한화 아쿠아리움에 사체를 인계했다.


전날(28일)에는 여수시 적금도 한 해안가에서 몸길이 120cm 길이 상괭이 사체가 발견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지난 22일 여수 초도 해안에서 상괭이 사체가 발견되는 등, 올해 5마리의 상괭이 사체가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상괭이는 멸종위기 보호 동물로, 유통·판매·포획 등이 엄격히 금지돼 있다. 서해에 1만5000마리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나, 다른 어류와 함께 그물에 걸려 혼획으로 잡히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소 관계자에 따르면 연간 1000여마리의 상괭이가 혼획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고래연구소는 상괭이를 비롯, 멸종위기종의 혼획을 막기 위해 그물에 탈출구를 장착하는 혼획 저감장치를 개발하고 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