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혜걸 "아내 여에스더 첫눈에 반해…93일만에 결혼"

최종수정 2020.05.29 13:21 기사입력 2020.05.29 13:21

댓글쓰기

29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는 의학전문기자 홍혜걸과 의사 여에스더가 출연해 결혼에 대해 이야기했다./사진=KBS1 방송 화면 캡쳐

29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는 의학전문기자 홍혜걸과 의사 여에스더가 출연해 결혼에 대해 이야기했다./사진=KBS1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아침마당'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가 출연해 결혼 생활을 털어놨다.


29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코너에서는 의학 전문기자 홍혜걸과 의사 여에스더가 출연해 결혼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날 홍혜걸은 "변덕쟁이 갱년기 와이프를 모시고 사는 홍혜걸이다. 고생 끝에 빨리 낙이 오길 기다리고 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여에스더는 "그렇게 말씀하신다고요?"라며 "저는 너무 다정해 보이고 스마트해 보이지만 실제로 여성의 마음에 진정한 공감을 하지 못하는 그리고 잠시도 쉬지 않고 잔소리를 하는 이 남편에게 적응하며 살고 있는 여에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혜걸은 "아내 여에스더와 93일 만에 결혼했다. 수도승처럼 선도 안 보고 혼자 살다가 여에스더에게 반해서 결혼하고 1년 정도는 굉장히 행복했다"고 털어놨다.

여에스더는 "남편을 만나고 3주 만에 프러포즈를 받았는데 그때 노처녀였고, 시집갈 사람도 없었고 외롭고 우울했다"라며 "괜찮은 젊은 남자가 결혼하자고 해서 결혼을 했다. 정신을 딱 차리고 보니까 낯선 남자가 옆에 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남편이 저를 너무 사랑하는 줄 알았는데, 최근에 사랑이 식고 있다고 느낀 게 영혼 없는 질문과 영혼 없는 리액션을 한다. 자신이 질문해놓고 딴 생각을 한다"고 덧붙여 현실 부부의 모습을 보였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