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지혜 "박준형과 이혼 늘 염두에 두고 있어"

최종수정 2020.05.28 07:39 기사입력 2020.05.28 07:39

댓글쓰기

27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지혜·박준형 부부가 출연해 가정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방송 캡쳐

27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지혜·박준형 부부가 출연해 가정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민준영 인턴기자] 개그우먼 김지혜가 박준형과의 이혼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진행자 박미선과 장도연, 팽현숙·최양락, 이은형·강재준, 김지혜·박준형 부부가 출연해 가정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은형은 강재준이 운영하는 식당의 재정 상태를 물었다.


박준형은 "왜 부부인데 서로 재정 상태를 모르냐"고 물었고 이은형은 "저희는 각자 관리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미선은 방송에 출연한 부부들의 재정 상태를 궁금해했다.

박준형은 "김지혜 씨는 내 재정 상태를 대충 알고 있다"라며 "그런데 나는 하나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지혜는 "제 친척 동생이 이혼 전문 변호사다. 부부의 경제가 합쳐지면 나중에 이혼하기 어렵다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준형은 "그걸 왜 알아본 거냐"라고 물었고, 김지혜는 "늘 염두에 두고 있다는 뜻"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민준영 인턴기자 mjy7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