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 시민 300명 '국가법' 반대 시위하다 경찰에 체포

최종수정 2020.05.27 20:25 기사입력 2020.05.27 20:25

댓글쓰기

홍콩 경찰이 27일 코즈웨이 베이 지구에서 국가보안법 제정에 항의하는 시위 참가자들을 대거 붙잡아 둔 가운데 이들이 소지한 가방을 뒤지고 스마트폰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27일 코즈웨이 베이 지구에서 국가보안법 제정에 항의하는 시위 참가자들을 대거 붙잡아 둔 가운데 이들이 소지한 가방을 뒤지고 스마트폰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홍콩 '국가(國歌)법' 제정을 반대하는 시위 과정에서 홍콩 시민 300명이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dpa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홍콩 의회인 입법회가 중국 국가(의용군행진곡)에 대한 모독행위를 처벌하는 국가법 법안을 심의하자 곳곳에서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이 법안은 중국 국가를 장례식, 공공장소 배경 음악, 상업광고 등에 사용하는 것과 풍자나 조롱의 목적으로 노랫말을 바꿔 부르는 행위를 금지한다.


중국 정부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추진하는 가운데 국가법까지 심의되자 홍콩 시민들의 불만이 증폭된 것으로 해석된다.


시위대는 코즈웨이베이의 쇼핑센터와 거리에 모여 "광복홍콩 시대혁명" 등의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집회 대응에 약 3000명의 경찰을 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후추탄'을 쏘기도 했다.

SCMP에 따르면 경찰은 코즈웨이베이와 센트럴 지역에서 약 180명, 애드미럴티와몽콕에서 각각 50명과 60명 정도를 체포하는 등 약 300명을 체포했다고 전했다.


중국이 홍콩보안법에 이어 국가법까지 추진하는 것은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와 같은 반중 시위의 뿌리를 뽑기 위한 목적이란 분석이 나온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