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서 2차 등교 첫날 알려진 고3 '확진' … 5개 고교 '원격수업' 대체

최종수정 2020.05.27 08:54 기사입력 2020.05.27 08:47

댓글쓰기

5월26일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소독·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병동으로 쓰이던 병원 내부를 소독하기위해 방호복을 입고 있다.

5월26일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소독·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격리병동으로 쓰이던 병원 내부를 소독하기위해 방호복을 입고 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2차 등교 개학 첫날인 27일 대구의 고3 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27일 대구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전날 밤늦게 수성구 오성고등학교 3학년생이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으로 판명됐다. 이 학생은 고3 등교 개학 둘째날인 지난 21일 나이스 자가진단시스템으로 등교 중지 통보를 받고 나흘간 자율격리된 뒤 25일 등교했다.

25일 이 학생은 체온이 정상이었지만 기침 증상을 보였고, 담임교사는 해당 학생을 일시적 관찰실로 옮긴 뒤 학부모에게 연락해 검사를 받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소의 검사는 26일 밤늦게 나왔다.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이 학생은 25일 하루 동안 학교에서 급식시간 외에는 줄곧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같은 반 학생 외에는 밀접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해당 학생이 하교 후 다른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추가 감염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 따라 시교육청과 대구시 관계자들은 27일 새벽까지 열린 긴급대책회의에서 오성고와 인근 남산고, 시지고, 능인고, 중앙고 등 5개교의 등교를 일단 중지시키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키로 했다. 이와 함께 역학조사를 하고 접촉자에 대한 검체검사를 최대한 빠른 시간에 완료하기로 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