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창일 한일의원연맹 회장 “일본 입국금지는 외교만행”

최종수정 2020.03.06 18:02 기사입력 2020.03.06 18: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국회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본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 “자국정치에 이웃나라를 끌어들이는 외교 만행”이라며 항의에 나섰다. 여야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연맹은 일본과의 대표적인 의원외교 창구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강 의원은 6일 연맹 회장 자격으로 성명문을 내고 “일본정부는 내부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혐한분위기를 이용해 이른바 ‘한국 때리기’를 자행하고 있다”며 “아베 총리는 그간 정치적 위기에 맞닥뜨릴 때마다 대한민국을 거론하며 위기를 극복해왔다”고 비판했다.


그는 “일본 정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실패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근에는 동경올림픽이 연기되어야 한다는 우려마저 등장하고 있다”며 “일본의 코로나19 대응은 전 세계적으로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진단시약·기법 개발 및 역량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일본의 코로나19 극복을 돕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해왔다”면서 “그것을 한국발 입국자 2주간 격리지침으로 돌려준다는 것은 은혜를 원수로 갚는 식”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입국 제한 조치는) 한일관계 뿐만 아니라 일본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자충수가 될 것에 틀림없다”며 “아베 총리는 외부의 적을 만들어 내부 결집이라는 정치적 목적에만 급급해하지 말고 자국민들을 위해 힘써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앞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 지정시설에서 14일간 격리하고 무비자 입국을 금지하는 등 사실상의 ‘입국금지’ 조치를 발표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