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등 각국 우한 주재 자국민 철수작전 개시

최종수정 2020.01.29 09:43 기사입력 2020.01.29 09:43

댓글쓰기

美 전세기 29일 새벽 240명 가량 싣고 이륙
日 역시 이날 200명 가량 철수
韓, 30~31일 4차례 항공편으로 700명 대피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미국을 시작으로 일본과 유럽 등 각국이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를 이용해 자국민 철수 작전에 나섰다. 우리 정부 역시 이틀간 일정으로 우한 주재 한국인들을 한국으로 대피시킬 계획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9일 외신을 종합하면 미국은 이날 전세기를 이용해 우한에서 240명의 자국민을 철수시켰다. 전세기에는 외교관과 가족, 시민들이 포함됐다. 이들은 미 알래스카 앵커리지를 거쳐 캘리포니아 온타리오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다.


항적 기록 등에 따르면 미국 전세기는 이날 4시54분 우한 톈허 공항을 떠났다. 이달은 앵커리지에서 바이러스 검사를 받은 뒤 온타리오에서 2주간 격리해 수용될 예정이다.


온타리오 공항이 최종 기착지가 된 것은 이 공항이 비상시 해외에서 들어오는 미국인을 맡기 위한 목적의 훈련을 해온 공항이기 때문이다.


일본 역시 이날 200명가량의 우한 거주민들을 대피시킬 계획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650명가량의 우한 주재 일본인이 일본으로 돌아가는 항공편을 요청한 상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에 돌아오기를 희망하는 일본국민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유럽연합(EU) 역시 이번 주중에 프랑스 항공기를 이용해 대피시킬 계획이다.


전세계 각국은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대를 막기 위해 우한을 폐쇄한 이후, 자국민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상을 벌여왔다.


한편 우리나라는 30일과 31일 이틀간 대한항공 항공기를 이용해 매일 2차례씩 우한주재 우리 국민을 데려올 계획이다. 우한 체류 국민 가운데 귀국을 희망하는 이들은 700여명으로 알려졌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