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신종코로나 긴급 대책회의 개최 일일 모니터링

최종수정 2020.01.28 22:02 기사입력 2020.01.28 22:02

댓글쓰기

28일 오전 긴급 대책회의 열어… 채현일 구청장 대림동 병원현장 방문...능동감시자 10명 일일 모니터링… 영등포 전 동에 안전수칙·위생물품 배부

영등포구, 신종코로나 긴급 대책회의 개최 일일 모니터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는 ‘우한 폐렴’의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 완벽한 방역대책으로 지역 내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8일 오전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우한 폐렴과 관련된 전 부서를 소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긴급 대책 회의’를 개최, 부서 간 긴밀한 협력과 신속한 대응으로 우한 폐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채 구청장은 같은 날 오후 서울시 지정 거점병원인 대림동 강남성심병원을 방문, 우한 폐렴 대응 현장 상황 및 선별진료소 운영 현황을 살피고 애로사항 등 파악에 나섰다.


27일 오후 6시까지 조사된 바에 따르면 국내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 환자는 4명이며, 국외에서 발생한 환자는 2794명, 사망자는 80명에 이른다.


이에 따라 구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감염병 위기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단계로 상향 조치, 부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운영해 폐렴 대응체계를 강화했다.

구는 확진자 발생보다 1주일 앞선 1월14일부터『신종감염병증후군(우한 폐렴) 확산 대비 예방 대책』수립 및 방역대책반을 구성, 서울시 및 질병관리본부와 긴밀히 협력하며 환자 해당 여부를 신속히 판단하고 대처하는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까지 구 방역대책반에서 파악해낸 능동감시 대상자(환자의 접촉자 또는 우한시 입국자)는 총 10명이며, 구는 이들 자택을 직접 방문해 마스크, 손소독제, 체온계 등 위생물품을 전달하고 안전 수칙을 교육하는 한편 일일 증상 모니터링을 실시 중에 있다.


뿐 아니라, 구는 1월7일부터 지역내 유관기관 및 의료기관 764개소에 우한 폐렴 대응절차를 공문으로 안내해 우한 폐렴 증상자에 대한 감시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영등포 전 지역에『감염병 예방 행동 수칙』관련 대 구민 홍보에 나선 바 있다.


또 18개 동 주민센터 전체에 마스크 7400개와 손소독제 2000개를 배부, 구민들에게 SMS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을 안내하는 등 철저한 위생관리 및 홍보로 폐렴 발생을 예방할 계획이다.

영등포구는 28일 오전 8시30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긴급 대책 회의’를 열었다.

영등포구는 28일 오전 8시30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긴급 대책 회의’를 열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지역 내 외국인 밀집지역과 중국 방문자에 대한 한 발 앞선 방역대책으로 빈틈없이 대응하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의 완벽한 차단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보건지원과(☎2670-4905)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