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中 우한에 대한항공 전세기 4편 투입…"귀국 희망 국민 700여명"

최종수정 2020.01.28 17:34 기사입력 2020.01.28 17:34

댓글쓰기

30~31일 전세기 투입 "중국 측과 협의 중"
임시 보호시설, 공무원 교육시설 우선 검토
전세기 통해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전달 계획

정부, 中 우한에 대한항공 전세기 4편 투입…"귀국 희망 국민 700여명"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급증에 따라 30~31일 이틀 동안 중국 우한시 체류 국민의 귀국을 위해 대한항공 전세기 4편을 투입키로 했다. 또한 공무원 교육시설 몇 곳을 임시 생활 보호 시설로 우선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8일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국무총리 주재 관계부처 장관 회의를 개최한 결과,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우리 국민보호를 위해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해 귀국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하루 2편의 전세기를 투입하고, 이태호 2차관을 포함한 외교부 직원 8명을 신속대응팀으로 파견할 방침이다.


귀국은 희망하는 우한 체류 국민의 수는 700여명으로 이들의 귀국을 돕는 전세기는 30~31일 이틀 동안 투입된다. 이 차관은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은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중국 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 지역의 항공기 및 대중교통을 차단했고 ▲현지 의료 기관들이 포화상태로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기가 어려운 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한 조치다.


이번에 귀국하는 국민은 탑승전 검역관의 검역을 거쳐 14일의 잠복기를 감안해 귀국 후 정부가 지정하는 공무원 교육시설로 이송된다. 이 차관은 "전세기를 통해 귀국하는 국민은 국내에서 파견한 검역관의 철저한 검역을 거칠 예정"이라며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관계 법령에 따라 귀국하는 대로 일정 기간 동안 정부에서 마련한 임시 생활 시설에 보호 조치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전세기를 통해 중국에 마스크, 방호복, 보호경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전달할 방침이다. 이 차관은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이고, 우리 정부 차원의 추가적인 지원 방안에 대해 중국 정부와 협의 중에 있다"면서 "이번 보건위기에 함께 대처함으로써 한·중 우호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중국 상하이에서 입국한 사람들이 검역소에서 건강상태질문서 제출을 안내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중국 전역을 검역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전체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과 건강상태질문서 제출을 의무화 했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중국 상하이에서 입국한 사람들이 검역소에서 건강상태질문서 제출을 안내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중국 전역을 검역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전체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과 건강상태질문서 제출을 의무화 했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