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주서 우한폐렴 의심환자…중국 다녀온 15개월 영아

최종수정 2020.01.27 20:41 기사입력 2020.01.27 20:41

댓글쓰기

부모와 18일~26일 중국 광저우 방문
강원대병원에서 격리조치 후 검사 중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한 어린이가 출국심사대로 향하며 비닐장갑을 낀 손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한 어린이가 출국심사대로 향하며 비닐장갑을 낀 손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원도 원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의심 환자가 발생해 병원에서 격리 중이다.


27일 강원대학교병원과 보건당국에 따르면 원주에 거주하는 부모와 함께 지난 18일부터 26일까지 중국 광저우를 다녀온 15개월 영아가 이날 아침부터 기침 등 신종 코로나 의심증세를 보였다.


의심 증세 직후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실을 찾은 이 영아는 이날 오후 국가지정 음압 격리병상인 강원대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고 있다.


바이러스 1차 검사 결과는 8시간 뒤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병원 관계자는 "매뉴얼에 따라 격리조치 후 검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병원측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환자가 방문한 이날 오후께부터 응급실 출입을 통제하고 소독작업을 벌였다.


한편 도내 '우한 폐렴' 능동감시 대상자는 20대 여성 2명과 20대 남성 1명, 50대 남성 1명 등 모두 4명으로 파악됐다.


실거주지 보건소에서 매일 두차례 이들의 발열 여부를 관찰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별다른 이상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