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종 코로나 '동남아 확산' 우려…싱가포르·말레이 확진 각각 4명

최종수정 2020.01.26 14:08 기사입력 2020.01.26 14:08

댓글쓰기

태국도 확진 판정 5명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각각 4명으로 늘어났다.


26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전날 밤늦게 4번째 우한 폐렴 환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36세 중국인 남성으로 지난 22일 가족과 함께 중국 우한에서 싱가포르에 입국했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그는 현재 셍캉 종합병원 내 격리 병실에 입원해 있으며 몸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는 비행기를 타고 싱가포르에 들어올 당시에는 폐렴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도착 다음 날인 23일 기침이 심해졌고 이튿날 병원 응급실을 찾아간 뒤 우한 폐렴 의심 환자로 분류돼 그 즉시 격리됐다. 병원 방문 전에는 호텔에서 숙박했다. 싱가포르 당국은 이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들에 대한 추적 조사도 벌이고 있다.


말레이시아 보건부도 전날 오후 늦게 우한 폐렴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 관련 환자 수가 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4번째 환자는 우한에서 온 40세 중국인 관광객으로 그는 지난 22일 싱가포르를 거쳐 말레이시아 남부 조호르주로 왔다. 이동 수단은 버스였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현재 이 남성은 열이 있고 기침도 하고 있지만 상태는 안정적"이라고 밝혔다.


태국에서도 전날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 1명이 추가돼 5명으로 늘어났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