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한 폐렴 유럽까지 번졌다…프랑스에서 확진 환자 2명 나와

최종수정 2020.01.25 08:15 기사입력 2020.01.25 08:15

댓글쓰기

우한 폐렴 유럽까지 번졌다…프랑스에서 확진 환자 2명 나와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프랑스에서도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시작된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나왔다. 유럽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아네스 뷔쟁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최근 중국에 다녀온 2명이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 사람은 48세 남성으로 보르도에서, 다른 한 사람은 나이가 확인되지 않은 여성으로 파리에서 각각 격리된 채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우한을 거쳐 지난 22일 프랑스에 들어온 이 남성은 23일 병원에 입원했고 약 10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여성의 경우 우한 폐렴 감염 확진 판정이 내려진 지 얼마 되지 않아 구체적인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뷔쟁 장관은 설명했다. 뷔쟁 장관은 "유럽은 국가간 이동이 자유로운 만큼 추가 감염 사례가 나올 수 있다"며 "질병 확산 속도를 늦추려면 감염 여부를 빠르게 진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네팔에서도 우한에서 귀국한 학생(32)이 우한 폐렴에 걸린 것으로 나타나 남아시아 국가에서도 첫 확진자가 나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