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선거개입 의혹' 송병기 이틀째 소환조사

최종수정 2020.01.22 21:33 기사입력 2020.01.22 21:33

댓글쓰기

청와대 하명수사ㆍ선거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13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청와대 하명수사ㆍ선거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13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청와대 하명수사ㆍ선거개입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22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송 부시장은 전날에도 검찰에 소환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전날과 이날 울산지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송 전 부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 13일에도 송 전 부시장을 조사했다. 지난해 12월 31일 송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된 후 첫 조사였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19일과 20일에도 울산지검에 수사팀을 내려보내 관련 조사를 진행했다. 당시 송 전 부시장과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울산시 공무원, 울산지방경찰청 경찰관 등이 울산지검에 소환됐다. 검찰은 이날까지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송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송 부시장은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청와대 인사들과 공모해 선거 전략과 공약 등을 논의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고 있다. 송 부시장은 2017년 10월 비서실장 박기성씨 등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수집해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문모 행정관에게 전달한 인물이다.

검찰은 송 부시장의 제보로 촉발된 경찰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 수사를 불법 선거 개입으로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이 청와대와 함께 송 시장을 당선시키려고 지난해 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의심한다. 청와대가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 공공병원 건립 계획 등 송 시장의 공약 수립을 도운 정황도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의 조사 일정도 조율하고 있다. 임 전 비서실장과 황 전 청장은 개인 일정 등을 이유로 검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소환 통보한 날짜에 바로 나오지 않았다. 일정을 계속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