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림청 “첨단화 기술 접목, 민간·정부기관 공조로 ‘산불대응력’ 강화”

최종수정 2020.01.22 13:24 기사입력 2020.01.22 13:24

댓글쓰기

박종호 산림청장이 22일 정부대전청사에서 ‘2020년 전국 산불방지 종합대책’을 소개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박종호 산림청장이 22일 정부대전청사에서 ‘2020년 전국 산불방지 종합대책’을 소개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산림청이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의 접목과 민간·정부기관 간 공조를 기반으로 산불대응력을 강화한다.


산림청은 22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0년 전국 산불방지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종합대책은 지난해 동해안 산불진화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올해 산불전망을 토대로 ICT 등 신기술을 접목한 산불예방과 대형 산불 위험 지역의 차별화 된 산림관리, 전력설비·비무장지대(DMZ) 산불 등 기존에 없던 유형의 산불에 대비하고 지역 공동체와 함께 산불에 대응하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다.


우선 산림청은 산불 고위험 지역을 선별해 봄철 한때 한시적으로 입산을 통제하고 인력이 미치지 않는 사각지대는 ‘드론 산불예찰단’과 지능형 CCTV, 감시카메라 등 첨단 ICT장비로 산불감시를 강화한다.


이는 최근 10년간 발생한 산불 10건 중 6.4건이 봄철에 집중되고 산불발생 대다수가 입산자실화와 소각과정에서 발생했다는 ‘산불발생 빅데이터’ 결과를 반영해 마련한 조치다.

대형 산불 위험지역으로 꼽히는 동해안 권역에 대해선 별도의 맞춤형 산불방지 대책이 추진된다. 산불진화용 도로와 방화선 역할을 하는 산불방지 임도를 곳곳에 설치하고 산불안전공간과 내화수림대를 조성해 산불진화를 용이하게 하는 한편 산불이 발생했을 때 확산을 저지한다는 취지다.


특히 산림청은 지난해 말 도입한 초대형 헬기 2대를 강원 영동과 영서 지역에 추가 배치해 대형 산불에 대비하고 지방자치단체와 국방부, 소방청 등이 보유한 헬기 166대가 산불현장에 골든타임을 지켜 도착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 간 공조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전력설비·DMZ·산불확산·건축물화재 비화 등 새로운 유형의 산불발생에 대응한 관계부처 간 협업체계도 강화한다. 산업부의 ‘전력설비 안전강화 대책’과 연계해 강풍·건조지역의 전력공급 방식을 개선하고 DMZ지역 산불진화 헬기의 신속한 투입을 위해 국방부와 긴밀한 협업 관계를 유지하겠다는 핵심이다.


또 정부 주도의 정형화 된 산불예방·방지 홍보활동 틀에서 벗어나 지역 공동체가 스스로 산불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산불예방 활동에 나설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게 산림청의 복안이다.


일례로 산림청은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캠페인으로 불법소각을 하지 않는 마을을 발굴해 포상하고 일선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산불안전 교실’을 시범운영해 학생들의 산불예방 인식을 고취시켜 나갈 계획이다.


여기에 산림과 인접한 곳에서 발생한 영농부산물과 생활폐기물 등을 지역 주민과 협력해 수거·파쇄하고 불법소각 행위자를 적발할 시에는 관계 규정에 의거해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 처벌할 방침이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지난해 강원도 동해안 산불 대응 선례를 교훈삼아 산림청은 올해 관계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공고하게 유지, 산불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겠다”며 “별개로 산불이 주로 인위적 행위에 의해 발생하는 점을 염두에 두고 국민 개개인이 산불방지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함께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