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경남 해양오염 물질 유출량, 큰 폭 감소

최종수정 2020.01.22 16:25 기사입력 2020.01.22 16:25

댓글쓰기

전년 대비 오염사고 건수 11% 증가, 유출량 27% 감소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윤요섭 기자] 지난해 경남 해안의 해양오염 물질 유출량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남해해양경찰청이 지난해에 발생한 관내 해양오염사고 통계를 분석한 결과, 사고 건수는 총 117건으로 전년(105건) 대비 12건(11%) 증가한 반면, 오염물질 유출량은 20.4㎘(27%) 줄어 5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이처럼 오염물질 유출량이 감소한 것은 사고 발생 이후 선박 안에 실린 기름을 미리 다른 선박으로 옮기고 파공 부분을 봉쇄하는 등 유출 예방에 적극적으로 나선 덕분으로 분석된다. 지난해에만 546.7㎘ 오염물질의 해상 유출을 막았다고 남해해경청은 설명했다.


지역별 해양오염사고 발생 건수를 살펴보면, 부산이 60건(51%)으로 가장 많았고, 울산 21건(17.9%), 통영과 창원이 각각 18건(15.4%) 등으로 집계됐다.


유출량 역시 지난해 침수?침몰 등 해난사고가 있었던 부산이 39.4㎘(70.1%)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통영 8.9㎘(15.8%), 울산 4.5㎘(8%), 창원 3.4㎘(6.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사고 원인별로는 유류 이송 시 밸브 조작 미숙 등 부주의에 의한 사고가 45건으로 전체의 38%를 차지했으며 파손 40건(34.2%), 해난 26건(22.2%), 고의사고 5건(4.3%) 등으로 뒤를 이었다.


오염원별로는 어선으로 인한 사고가 45건(38.5%)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유조선 18건(15.4%), 기타선 16건(13.7%), 육상 13건(11.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해양오염 신고 건수는 총 569건으로 월평균 47여 건의 신고가 접수돼 지난해보다 553건(2.9%)이 늘었다.


이찬근 남해해경청 해양오염방제과장은 “현장 중심의 방제실행력을 강화하고,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사전유출방지 중심의 사고대응체제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정박 중인 선박에서 기름이 유출돼 해경이 방제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남해해양경찰청 제공)

정박 중인 선박에서 기름이 유출돼 해경이 방제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남해해양경찰청 제공)




영남취재본부 윤요섭 기자 ysy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