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명수 "'무도'에 대한 아련함 남아…유재석 내 개그 잘 받아줘"

최종수정 2020.01.21 16:32 기사입력 2020.01.21 16:32

댓글쓰기

개그맨 박명수/사진=MBC

개그맨 박명수/사진=MBC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무한도전'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MBC 새 예능프로그램 '끼리끼리'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자리에는 박명수, 장성규, 인교진, 이수혁, 은지원, 황광희, 이용진, 하승진, 김성규, 한영롱 PD, 노승욱 PD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박명수는 "'무도' 이후 오랜만에 MBC 복귀다. MBC 공채 개그맨으로 남다른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는 곳이다"라며 "주말 버라이어티를 함께 하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랜만에 주말 저녁 큰 웃음 빅재미 드리러 왔다"라며 "그동안 유재석과 호흡을 많이 했는데 사실 내 개그를 가장 이해를 잘해주고 잘 받아주고 업그레이드해 주는 사람이 유재석이다. '무한도전'에 대한 아련함도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프로그램이 뭘 요구하는지 정확히 모르겠다. 멤버들도 서로 잘 몰랐다. 새로운 틀에 10명을 모아 방송을 하기 때문에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끼가 많은 친구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끼리끼리'는 다수의 출연자가 성향'끼리' 나뉘어 펼치는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