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은정 "출마·출세밖에 모르는 검사들 한심해"

최종수정 2020.01.21 12:58 기사입력 2020.01.21 09:25

댓글쓰기

경찰청 국감에서 답변하는 임은정 부장검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경찰청 국감에서 답변하는 임은정 부장검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슬기 인턴기자]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46·사법연수원 30기)가 "'출마' 내지 '출세' 이외에는 다른 동기를 생각하지 못하는 일부 검사들이 한심하고 이런 현실이 씁쓸하다"라고 밝혔다.


임 부장검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찰에 더욱 뿌리를 내리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익제보자들이 사회 곳곳에서 아름다운 영혼으로 선한 영향력을 행사한다면, 좀 더 많은 아름다운 영혼들이 싹을 틀 테고, 우리 사회는 더욱 아름다운 숲이 될 테다"라며 "저는 검찰에 더욱 뿌리를 내리고 아름드리나무가 될 테니, 아름다운 영혼을 가진 분들도 지금까지처럼 각자의 길에서 더욱 분투해주시길 바랍니다"라고 촉구했다.


이어 "출마하려고 저런다. 제 도가니 일기가 공개된 2011년부터 그 말을 들었다"며 "몇 번의 총선과 보궐선거가 지나고, 그렇게 8년이 흐르니, 내부게시판에 최근 신선한 댓글이 달렸습니다. 이번 인사에 배려받고 싶어서 이런다던가"라고 덧붙였다.



21일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46·사법연수원 30기)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출마'내지 '출세' 이외에는 다른 동기를 생각하지못하는 일부 검사들이 한심하고 이런 현실이 씁쓸하다"고 말했다/사진=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 페이스북

21일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46·사법연수원 30기)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출마'내지 '출세' 이외에는 다른 동기를 생각하지못하는 일부 검사들이 한심하고 이런 현실이 씁쓸하다"고 말했다/사진=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 페이스북



그러면서 "검찰이 바로 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상식적인 비판글을 지속적으로 내부게시판에 올렸을 뿐인데, 조직 분란을 획책하는 불순분자로 취급되었고, 많은 분들이 제 범행(?) 동기를 총선을 향한 불순한 의도로 확신하더군요"라고 주장했다.

앞서 임 검사는 2017년 12월 내부고발자들에게 주는 '이문옥 밝은 사회상'을 수상했다. 그는 당시 수상 소감을 인용하며 "검찰 안팎으로부터 조직에 칼을 꽂았다거나 혼자 튀려고 저런다는 등의 비난을 들을 때, 역사 속으로 들어가 그런 비난 속에서도 꿋꿋하게 양심을 지킨 분들을 찾아 위로를 받곤 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제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속상하지 않다면 거짓말이지만, 내부고발자의 삶이 원래 그런건데요 뭘"이라고 했다.


한편 임 부장검사는 그간 정부의 검찰개혁을 지지하면서 검찰 내부 문제를 공론화했다. 이 때문에 임 부장검사의 거취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법무부는 오는 21일 직제개편안이 국무회의 의결을 거치면 22, 23일 중 중간간부들에 대한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