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격추된 여객기 블랙박스 판독 위해 우크라이나에 보낼 것"

최종수정 2020.01.19 08:04 기사입력 2020.01.19 08: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이란 정부가 자국에서 탑승자 전원이 사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사건과 관련해 사고기의 블랙박스를 우크라이나에 보내 판독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1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하산 레자에이퍼 이란 민간항공기구(CAO) 사고조사 담당자는 이란이 사고기 블랙박스의 판독을 위해 프랑스, 캐나다, 미국 등의 전문가들에게 분석 도움을 요청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란에서 블랙박스를 분석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사고기의 블랙박스를 우크라이나 정부의 요청에 따라 우선 우크라이나에 보낼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만일 우크라이나에서도 판독이 어려울 경우 블랙박스는 프랑스로 보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란의 블랙박스 이송 결정은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블랙박스를 판독 기술이 뛰어난 프랑스로 보내 조사할 것을 주장한지 하루만에 나온 것이다. 이번 사고로 캐나다인 57명도 목숨을 잃었다.


지난 8일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공항을 이륙한 우크라이나 국제항공 소속 여객기 1대는 이란 혁명수비대의 대공 미사일에 격추돼 탑승자 176명이 모두 숨졌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당시 미국과 군사적 긴장이 전쟁 수준으로 첨예한 상황에서 여객기를 미국의 크루즈미사일로 오인한 대공부대의 실수로 격추했다고 해명했다.

이란 외무부는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사건의 책임을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실수로 벌어진 이 사건을 이란을 압박하는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전날 성명에서 "희생자 유가족에게 다시 한번 애도를 전한다"고 밝히며 "사건 당사국은 가족을 잃은 유족을 핑계로 인도적 사안을 정치적으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고 5개 피해국(캐나다, 우크라이나, 아프가니스탄, 스웨덴, 영국)은 이란의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사건과 관련해 당사국이 모두 참여하는 독립적이고 투명한 국제적 조사와 희생자에 대한 배상을 이란에 촉구한 상황이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