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HK, ASEM 기간 한일 외교장관회담 불발 가능성… "일정조율 어려워"

최종수정 2019.12.15 10:07 기사입력 2019.12.15 10:0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15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개최되는 제14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검토되던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예정대로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은 ASEM 외교장관회의가 열리는 마드리드에서 공식회담을 여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일정을 조정하지 못해 무산됐다고 일본 NHK가 15일 오전 보도했다. 강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15일 늦은 저녁 마드리드에 도착하는데, 모테기 외무상은 16일 이른 오후에 마드리드를 떠나는 일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16일 오전 ASEM 외교장관회의 도중에 별도 장소에서 회담하는 방안도 고려했지만 주최 측 일정으로 회의장을 떠나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회의 도중 약식 회동을 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NHK도 모테기 외무상이 외교장관회의 중간에 짧은 시간 강 장관과 의견을 나누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현장 조율을 통해 막판에 성사될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있다.


이번에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성사되면 오는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 관련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일본 측은 아베 신조 총리가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하겠다고 직접 밝힐 정도로 한일 정상회담에 기대를 거는 분위기다.


일본 내각홍보실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 13일 도쿄에서 열린 내외정세조사회 강연에서 "크리스마스 이브날에는 청두에서 일중한 정상회의에 출석하고, 이 기회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리커창 총리와도 회담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일한 수뇌회담도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