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긴 얘기 필요 없어 '적반하장'이다" 강용석, 김건모 '무고' 고소 반박

최종수정 2019.12.13 11:28 기사입력 2019.12.13 11:28

댓글쓰기

김건모, 13일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무고' 고소
강용석 "적반하장 사필귀정" 반박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생방송 중인 강용석 변호사/사진='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생방송 중인 강용석 변호사/사진='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가수 김건모가 자신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을 무고 등으로 맞고소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피해 여성의 법률대리인 강용석 변호사가 "적반하장"이라고 반박했다.


강 변호사는 13일 오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생방송을 통해 "긴 얘기가 필요 없다. 적반하장이다"며 "또 사필귀정이다. 결국은 진실로 귀결이 될 것이다"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저건 잘못 대응하고 있는 거다. 저렇게 한다고 해서 진실을 가릴 수 있겠냐”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은 이날 새벽 입장문을 내고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여 김건모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을 고소한 김○○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및 무고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가수 김건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가수 김건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고소 배경에 대해서는 "김건모는 김○○가 27년간의 연예 활동을 악의적인 의도로 폄훼하고 거짓 사실을 유포하여 많은 분에게 실망을 끼치고 있는 행태를 더 묵과할 수 없어 이 고소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건모는 위 여성은 물론 피해사실 조차 전혀 모르기 때문에 고소 내용을 파악한 후 대응하려 했다"며 "그녀의 주장은 수사를 통하여 명명백백하게 허위임이 밝혀질 것이다"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6일 강 변호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을 통해 가수 김건모가 유흥주접 접대여성을 성폭행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9일 이 여성을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현재 이 사건은 강남경찰서가 수사하고 있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