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착왜구 황교안 박멸" 전단지 돌린 단체, 명예훼손으로 경찰 조사

최종수정 2019.12.13 10:27 기사입력 2019.12.13 09:59

댓글쓰기

[출처 - 황교안구속수사대504 페이스북]

[출처 - 황교안구속수사대504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토착왜구 황교안 박멸' 등이 적힌 전단지를 돌린 청년단체가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됐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황교안 구속수사대 504(구속수사대)' 관계자 장모씨를 황 대표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다음주께 소환할 예정이다.


지난 11일 해당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 장씨에게 한 차례 임의동행을 요청했으나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구속수사대가 만든 노란색 전단지는 푸른 색 수감복을 입은 황 대표의 합성 사진과 함께 '공개수배'라는 제목에 "영양제 맞은 삭발형, 교활한 얼굴, 내란음모상, 뻔뻔한 인상착의, 8일 단식 후 피부가 좋아짐" 등이 적혔다. 또 다른 종이에는 '내란 쿠데타 모의', '세월호 수사 외압', '패스트트랙 충돌' 등이 황 대표의 주도 하에 이뤄졌다는 주장의 글이 적혀있다.


구속수사대는 전단지를 만든 뒤 아파트 단지 등에 배포하기도 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