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트남 축구 '60년 꿈' 이룬 박항서호에 포상금 줄이어

최종수정 2019.12.12 16:04 기사입력 2019.12.11 21: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동남아시안(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베트남에 금메달을 안긴 박항서호에 대대적인 포상금이 이어지고 있다고 일간 베트남뉴스 등 현지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지난 10일 SEA 게임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완파하고 우승을 차지하자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가 포상금 10억동(약 5000만원)을 지급했다.


베트남 축구협회(VFF)도 30억동(약 1억5000만원)을 내놨다.


이 밖에도 민간기업들이 65억동(약 3억3000만원)을 지급했거나 포상금으로 내놓겠다고 약정해 지금까지 쌓인 포상금이 105억동(약 5억4000만원)에 달한다.


베트남의 신생 항공사인 뱀부항공도 박항서호에 1년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항공권을 제공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