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예산안 처리 10일로 연기…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키로(상보)

최종수정 2019.12.09 13:52 기사입력 2019.12.09 13:52

댓글쓰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부터)와 문희상 국회의장, 심재철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 회의 시작 전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부터)와 문희상 국회의장, 심재철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 회의 시작 전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원다라 기자] 여야가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10일로 연기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달 29일 본회의 민생법안에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철회하기로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9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당선 직후 만나 이 같이 합의했다. 1시간반 가량 협상 끝내 내린 결론이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예산안은 내일 오전 10시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기로 했다"며 "지난번 본회의에 신청한 필리버스터는 한국당이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4시 의총을 개최한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조정안, 선거법은 10일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전임 원내대표가 처리를 약속한 '데이터3법'도 처리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당초 문 의장은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처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한국당에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면서 협상에 여지를 두기로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본회의는 열리지 않을 예정이다.

다만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선 심도 깊은 협상이 이뤄지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심 원내대표는 "선거법 협상 얘기는 없었고 오늘 부의를 하느냐, 안하느냐는 내용만 (논의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유치원3법에 대한 필리버스터 철회 가능성에 대해서도 "(의원들의) 얘기를 들어봐야할 것 같다"고만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